배정완은 과학과 건축 설계의 기반을 가지고 있으며 현재 설치/ 조각/ 영상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 서울을 기반으로 한국,미국, 유럽의 다양한 공간에서 다양한 음악인, 무용가,작가들과 함께 긴밀한 협력을 통하여 전시/공연을 만들어왔다. 그의 작업은 삶과 대한 성찰과 여정을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FriiH (Form Research Innovative Idea History) 를 통해 건축/예술 분야에서 다양한 협력 작업을 해나가고 있다.

Jungwan’s exploration developed from basic science education to architecture projects in parallel to the practice in arts with FriiH (Form research innovative-ideas History). Throughout many explorations he looks at life and its emotions that spans across multi-culture life experiences. Through contemplation in the journey of life and installations that involve spatial sculpture, video and noise, he searches for ways to share emotions through a sublime connection - memory of life past, current and future.

-

consult MY CV
bae@friih.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