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1.png s2.png s3.png



I.

In the world, nine out of ten are right-handed.

In Korea, nine to ten out of ten are right-handed.


He is left-handed.

When he was growing up

scissors just seemed like a dull tool.

When he ate left-handed he was beaten.

When he wrote left-handed he was beaten.

Later he was told why

But it didn't make much sense.


When someone passes on his left, he cringes.

He started drawing with his left hand later in life.


The one in the mirror is right-handed.


II.

She has six fingers on her left hand.

Her mom made all the gloves for her.

She met a four-fingered boy.

It occurred to her that his mom must have made all his gloves too.


She gave him one of her fingers.

Do we share souls now that we share flesh, she wondered.

All would be well if we had ten each, she thought.

They bought a matching pair of yellow gloves together that day.



The bionic right arm that replaces the one lost in the bike accident

Is there a soul that lives within the machine, he wonders.

Looking at the left side that survived

his thoughts bring him back to his childhood.


He dreams of riding the bike again.  Feels like the time after quitting smoking.


III.

Her eyes are uneven.

The size and sight are clearly mismatched.


The world looks like a two-dimensional painting

As though she is looking out from inside a television.


When she put on her first glasses she realized

People fix their vision to be the same.


She loses her glasses often.

The same looks different.


The person in the mirror is

nine to ten out of ten, left-handed.



-Translated from Korean from artist statement-


h1.jpg h2.jpg h3.jpg h4.jpg h5.jpg h6.jpg h7.jpg


I.

세상에 오른손잡이는 십 중 구.

우리나라는 십 중 구십. 

 

왼손잡이다.

가위는 그냥 날이 잘 안 드는 기구인 줄 알았다.

밥을 먹으면 맞았다.

글씨를 쓰면 맞았다.

나중에 이유를 들었는데

납득할 만한 것은 없다.

왼쪽으로 사람이 지나가면 움츠리는 버릇이 생겼다.

뒤늦게 시작한 그림은 왼손으로 그린다.

 

거울 속에 그는 오른손잡이다.

 

II. 

왼손 손가락이 여섯 개이다.

장갑은 모두 엄마가 만들어 줬다.

손가락이 네 개인 애를 만났다.

이제 생각해 보면 그도 그의 엄마가 다 만들어 주었을 것이다.

 

왼손 손가락을 하나를 잘라서 주었다.

몸이 섞이면 영혼도 섞이는 지 궁금했다.

합쳐서 열 개면 모든 것을 다 할 수 있다 믿었던 것 같다.

둘이 가서 세트로 노랑색 장갑을 샀다.

 

바이크 사고로 잘려나간 손을 대신하는 바이오닉

그 안에 들어있을 고스트를 궁금해 하다가

주름 잡힌 살아남은 왼손을 바라다보니

어렸을 때 그 때 그 생각이랑 겹쳐진다.

 

바이크를 다시 타는 꿈을 꾼다. 담배 끊었을 때랑 비슷하다.

 

 

III.

짝눈이다.

두 눈이 크기 성능 면에서 뚜렷한 격차가 있다.

 

세상이 평면의 그림 안에 들어 있는 것처럼 보인다.

텔레비젼 안에서 밖을 내다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안경을 끼게 되면서 알게 되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1.5 시력에 맞춰져서 살아간다.

 

안경을 자주 잃어 버리고 다닌다. 

같은 곳을 보아도 다르게 보인다.

 

거울 속에 그는 십 중 구십 왼손잡이다.